'500억에 시유지 매각?' 마리나 7년째 제자리 ::::: 기사
본문 바로가기

'500억에 시유지 매각?' 마리나 7년째 제자리

◀ANC▶

유럽형 고품격 호수 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해

춘천시가 추진하는 호텔과 마리나 조성사업이

7년째 시작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금싸라기' 시유지를 넘기고

민간자본으로 조성하겠다는 건데,

작년에 감정평가한 금액으로

그대로 팔아도 되는 건지,



무엇이 문제인지,

허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춘천시와 민간사업자 간 실시협약이

처음 연기된 건 올해 4월입니다.



협약식이 열리기 불과 5분 전

갑자기 공무원들이 협약서를 거둬 갔습니다.



민간사업자들의 지분 문제가

뒤늦게 불거진 겁니다.



4개월 만에 다시 추진한

실시협약 역시

협약식 하루 전에 취소됐습니다.



춘천시가 시공사의 책임준공 확약 등을 통해

문제점을 보완했다고 강조했지만,

춘천시의회와 시민단체가

이미 절차상 문제가 있는데

밀어붙여선 안 된다고 제동을 건 겁니다.



◀SYN▶

김운기 /춘천시의회 경제도시위원장

"춘천시민들이 이거를 그래도 안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선분양이든 후분양이든, 분양이 아니라

직영으로 하기를 바라는 거죠."



쟁점은 자금력과 사업의 안정성입니다.



5개 민간사업자 가운데 대표사는

포털사이트에 검색해도 나오지 않습니다.



법인 설립과 등록은 되어 있지만

특별한 자산도 없고 영업 활동도 하지 않는

이른바 페이퍼 컴퍼니입니다.



대출을 통해

4천 억 원의 대형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인데,

도중에 중단될 우려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시의회와 시민단체들은

민간사업자에게 넘길 7만 제곱미터의 시유지도

'헐값'에 넘겨선 안 된다고

춘천시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작년 11월에 책정한 감정평가액은 500억 원.



삼악산 케이블카와 레고랜드가

본격 운영되면서

주변 상황이 달라진 만큼

다시 평가해야 한다는 겁니다.



춘천시는

주변 개발 상황을 감안한 금액이라면서도

이번 기회에 재공모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고민하겠다며 한발짝 물러섰습니다.



◀INT▶ 이철호 /춘천시 관광과장

"절차상의 문제, 또 사업의 어떤 안정성에 대해서

보완책을 내놨어요. 그런 부분까지도 같이 검토해서..."



재공모를 하지 않으면

사업중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춘천시의회가 강경한 입장을 밝힌 가운데,

춘천시는 이 달 안으로는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영상취재: 김유완)



◀END▶
허주희

인제군      화천  

  

강원도  강원도 유튜브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