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복구 겨를도 없이..또 비 소식 ::::: 기사
본문 바로가기

수해 복구 겨를도 없이..또 비 소식

◀ANC▶

최근 영서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여전히 복구작업이 한창이지만,

비가 더 온다는 소식에

주민들 걱정이 앞섭니다.



수해 복구 현장, 이승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VCR▶



흙탕물과 뒤섞인 가재도구가

마당과 도로에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비에 흠뻑 젖은 냉장고와 TV 등

가전제품은 더이상 쓸 수 없게 됐습니다.



집중호우 기간 홍천에 쏟아진 비의 양만 370mm,



홍천강이 넘치면서

인근 민박집 5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여름 극성수기에 벌어진 일입니다.



벽면에는 어른 키높이만큼 차올랐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INT▶[박영기/민박집 사장]

"지금 시설을 다 완비하고 손님 받을 준비를 했는데

또 물난리가 나니까 할 수가 없죠. 뭐, 그냥 이대로.. "



침수 피해가 난 지 6일째.



인근 군부대 장병 90명이 수해 복구 지원에 나섰지만,

완전 복구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INT▶[박경용/민박집 사장]

"제가 알기로는 복구라는 게 한 달이 걸릴지

두 달이 걸릴지 되겠습니까. 어떻게.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산사태 피해가 발생했던

홍천군 북방면.



복구가 어느 정도 이뤄졌는지,

일주일 만에 다시 찾아갔습니다.



[브릿지]

"뒷산에서 흘러내린 흙과 나무가 덮친 주택입니다.

피해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제대로 된 복구 작업은 아직 시작도 못 했습니다."



토사가 흘러내린 산비탈에는

임시 조치로 덮어둔 방수포가 전부이고,

송전탑은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INT▶[김광섭/홍천군 북방면]

"다시 비가 많이 와서 (산사태가)터질까봐 걱정이죠.

이 집이 이렇게 난리가 났는데.."



이달 집중호우로 강원도에 접수된

시설물 피해만 360여 건,



수해를 채 복구할 겨를도 없이

또다시 예고된 비 소식에

주민들은 하늘만 쳐다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승연입니다.(영상취재:최정현)

◀END▶
이승연

인제군      화천  

  

강원도  강원도 유튜브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