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터미널 관리 비상..열감지 시설도 부족

◀앵커▶

남]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강원 지역사회에서도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비상이 걸렸는데요.



여] 당장 개학을 하면 방역을 강화해야 할텐데 열감지 시설은 부족하고, 지역 간 유동인구가 잦은 터미널 방역 관리도 문제입니다. 허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춘천에서 대구를 오가는 고속버스 터미널.



대구에서 계속해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승객이 급감했습니다.



운전기사들은 버스 안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쓰고 운전을 하지만,

불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인터뷰▶ 손규철 /시외버스 운전기사

"70~80% 정도 줄었습니다. (승객과) 마스크를 쓰고 대화를 하고 상당히 불편하죠."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학부모들도 걱정입니다.



[브릿지] 학교 대부분이 출입문이 여러 군데로 나눠져 있다 보니, 학생들이 증상이 있는지 확인하기가 어려운 점도 문제입니다.



그래서 학교 출입문에도 대학병원처럼 열감지 시설을 설치하는 등 방역을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아직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전화 인터뷰▶ 학부모

"열감지로 검사를 해서 아이들이 등교를 했으면 좋겠어요. 한 명이 걸리면 일파만파로 퍼지니까 학부모로서는 걱정이 많이 되거든요."



하지만 열감지 카메라는

강원도 전체에 45대밖에 없습니다.



10대가 넘는 곳은 양구군이 유일하고, 강릉시는 8대, 원주시와 춘천시는 2대로 도내 대부분의 시군이 한두 대 정도 갖고 있습니다.



대여 요청이 급증하면서 1차 선별진료소인

보건소에도 설치하지 못한 지자체도 있어,

방역 현장은 더 바빠졌습니다.



◀전화 인터뷰▶ 춘천시보건소 관계자

"(대여) 요청은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어요. 추후에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지역사회 전파가 본격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강원도의 방역 대책은 현장의 요구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허주희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