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주말새 환자 4명 추가..감염원 분명

◀ANC▶

주말 사이 강원도에서는 춘천과 강릉, 철원, 양양에서 각각 1명씩 코로나19 환자가 추가돼, 모두 46명으로 늘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최근 2주간 추가된 도내 환자들 가운데,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경우는 한 건도 없었다는 겁니다.



강원도 코로나19 상황을 김상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END▶



◀VCR▶



주말 동안 도내에서는 코로나19 환자 4명이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춘천에서는 지난달 29일 미국에서 입국한

유학생 21살 이 모 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춘천 석사동에 거주하는 이 씨는 입국 이후

양성 판정까지 집에만 머물렀고, 집에서도

가족들과 접촉하지 않고 생활했습니다.



강릉에서도 지난달 23일 영국에서 입국한

유학생 3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여성 역시 입국 후 지난 4일까지

자가격리를 유지했습니다.



철원과 양양에서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과 관련된 환자가 추가됐습니다.



양양 첫 번째 환자인 64살 이 모 씨는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씨는 지난 1일 양양한의원에서 물리치료를 받고, 대구청과를 방문해 남편 차량으로 집에 간 뒤 집에서만 머물렀습니다.



철원 환자는 70대 남성으로 앞서 고석정 목욕탕을 들렀다 감염된 철원 4번 환자의 남편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 1일과 2일 이틀간 철원 와수리백골전우회사무실을 들렀고, 지난 3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행인 건 최근 2주간 추가된 도내 환자 16명 모두 감염원이 분명하다는 겁니다.



16명 가운데 10명은 해외에서 입국했고,

6명은 의정부성모병원과 관련된 접촉자입니다.



하루 평균 50명 이하 환자 발생과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환자 비율 5% 미만 등 정부의 목표치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19일까지 2주 더 연장됐습니다.



한편, 평창에 격리된 이탈리아 교민과 유학생 299명 가운데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강원대병원과 원주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