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장애인 교사 왜 없나

◀ANC▶

최근 3년동안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장애인 교사 채용 실적이 전무하다는 보도

지난주 해 드렸는데요.



왜 그런지 실제 임용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만나봤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시각 장애를 앓고 있는 23살 손윤하씨.



2016년 교대에 입학해

올해 임용 시험을 준비중입니다.



손씨는 고향인 강원도에서

교사 생활을 하고 싶어합니다.



◀INT▶



하지만 손씨처럼 강원도에 머물겠다는

장애인 교사는 많지 않습니다.



최근 3년동안 도내 초등학교에서

장애인 교사가 채용된 실적은 전무합니다.



채용 실적도 전무하지만

응시인원도 2017년과 2018년

한 명씩에 불과합니다.



초등교사를 준비중인 또다른 대학생은

고향인 강원도가 아닌 다른 대도시에서

교사 생활을 시작하는 희망을 갖고 있습니다.



◀INT▶초등교사 준비 장애인(전화, 음성변조)

"아무래도 강원도에는 작은 학교가 많아서,

업무가 큰 학교에 비해서는 많다고 들어서 (대도시 지역으로) 가려고 합니다."





장애인 교사를 위한 인프라와

각종 문화 시설의 접근성과 편의성이

강원도보다 대도시가 더 좋을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강원도 교육청은

지난해부터 보조 인력 지원 사업 등을 하고 있지만 올해 지원 대상 장애인 교원은 2명이 전부입니다.



◀INT▶



현재 교육대와 사범대를 다니는 장애인은

전국을 따져도 백명가량에 불과합니다.



이들 인원을 늘리는 것과 함께,

장애인에 맞는 새로운 교사 채용 제도를

마련하는 등 교육 당국의 새로운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재규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