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수초섬을 왜 오늘?

◀ANC▶

사고는 결국 '인공 수초섬'이라는 것을
떠내려가지 않도록 결박하려다가 난 겁니다.


이 수초섬을 담당하던 주무관은 현재
실종상태로...

아내와 함께 출산 휴가중였는데, 오늘 일을
하러 나왔다가 이렇게 사고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 리포트 ▶
사고가 발생한 오늘 오전 11시쯤.


당시 춘천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었습니다.


게다가 엿새동안 이어진 집중호우로
소양강댐까지 방류하고 있어,
의암호의 물살은 상당히 거셌습니다.

◀SYN▶

목격자

"여기서부터 굉장히 (물살이) 빠른 것 같아요.

그 분이 내려갈때도 여기까지는 더뎌요. 여기서

부터 삽시간에 지나갔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의암호의 수질 개선을 위해
정화 식물을 심어놓은 인공 수초섬이
댐을 향해 떠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도 춘천시 환경선과
민간업체 고무보트,
그리고 경찰선은 거센 물살을 헤치고
수초섬을 붙잡느라 안간힘을 썼습니다.

심지어 담당 주무관은
어제부터 출산 휴가 중이었는데도
현장에 나갔고,

환경선과 보트로 정박이 안되자
경찰에 신고까지해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CG) 춘천시가 배포한
시간대별 사고 현황을 보면,
오전 10시 45분 담당 주무관은
담당 계장에게
수초섬이 떠내려간다고 보고했고,


계장은 출동하지말고
떠내려가게 두라고 지시했다고 써있습니다.

하지만 잠시 뒤인 10시 58분.
춘천시에 소속된 기간제 공무원
5명을 태운 환경선은 출동했고,

이들은 20분 동안 3km 가량
수초섬을 따라가며
작업을 하겠다고 보고합니다.


그리고 2분 뒤인 11시 25분에야
급류가 강하다며 철수 명령을 내리고,
철수 과정에서 경찰선이 침몰해
결국 배 3척이 모두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겁니다.

MBC뉴스 이재규입니다.
◀ E N D ▶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