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춘천

춘천 수돗물 탁수 배수관 물 때가 원인

◀ANC▶

남] 춘천시가 연이은 수돗물 탁수 사태와 관련해 원인과 대책을 내놨습니다.

여] 수도 배수관 물 때를 원인으로 지목했는데 완전 해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달 5일 춘천 신북읍과 서면,

신사우동 지역에서 뿌연 수돗물이

콸콸 쏟아졌습니다.



일대 주민들은 물론 인근 군부대 장병들이

폭염에도 씻지 못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그리고 이달 1일,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탁수가 발생했습니다.



불과 한 달 만에 재발된 사태에

항의가 빗발쳤고, 수돗물에 대한 불신도

커졌습니다.



춘천시는 연이은 탁수의 원인을

배수관의 슬라임, 즉 물 때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여름철에 물 사용량이 늘자,

배수관의 물 때가 수압을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나왔다는 설명입니다.



◀INT▶

"물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배수관에 붙어 있었던 물 때가 떨어져 나와서 탁수 상황을 만들어 낸 것인데..."



그렇다면 올해만 유독

탁수가 발생한 원인이 뭐냐는 질문에는

20년 가까이 물 때가 쌓이면서

수압을 견디는 힘이 약해진 탓이라고

해명했습니다.



(S-U)"춘천시는 제때 물 때를

제거하지 못하는 등 배수관 관리에

소홀했던 점을 일정 부분 인정했습니다."



재발 방지 대책으로 고압 산소를 이용한

배관 세척과 사고 징후 예측 시스템

도입 등을 꼽았습니다.



◀INT▶

"플러싱 사업을 지속적으로 해줘야 하는 문제가 하나 있고, 그 다음에는 이토변이나 제수변을 좀 관리를 해서 물을 주기적으로 빼주는 작업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수도 배수관 관리 인력을 늘리고

전문가가 참여하는 TF팀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춘천시는 춘천지역 수돗물의 수질은

여러 검사를 통해 안전성이 입증돼 있다며

시민들의 불신감 해소를 호소했습니다.



MBC 뉴스 백승호-ㅂ-니다.◀END▶

백승호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