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자유한국당 신년인사회, 총선 승리 다짐

◀ANC▶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춘천을 찾았습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신년 인사회 자리였는데

황 대표를 포함해

도내 현역 국회의원 4명도 참석해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이재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신년인사회가

춘천에서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권성동, 김진태, 이철규, 염동열 등 강원도

현역 국회의원 4명도 참석했습니다.



도의원, 시.군 의원 등 당원까지 천명가량 모여 성황을 이뤘습니다.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에 출마해

총선 승리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통합이 필수라며

제명되거나 탈당했던 인물들도 원한다면

다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SYN▶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다른 정당과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 반민주적 폭정, 막아야 되지 않겠습니까"



춘천이 지역구인 김진태 의원은

최근 홍남기 부총리와 이광재 전 지사 등이

춘천 지역구 후보로 입길에 오르내리는데

누구든 올테면 오라며 자신감을 비쳤습니다.



또 황 대표의 통합론에 대해

통합을 하더라도 원칙과 정도가 있어야 한다며

다른 당 인사가 대표 행세를 하는 일은 인정할 수 없다며 미묘한 인식의 차이를 드러냈습니다.



◀SYN▶김진태 /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춘천)

"우리가 뽑은 우리의 대표이지, 듣도보도 못한 사람이 와서 우리도 대표야. 이것은 문제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신년 인사회라고는 하지만

연설과 플래카드 내용의 대부분은

정부 비판에 집중됐습니다.



신년회에 앞서 황교안 대표는 춘천의 한 제빵 업체에 들러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소상공인에게 오히려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백일이 채 남지 않은 21대 총선.



주요 정당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선거 체제가

가동되며 90여일 앞둔 총선 민심 잡기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재규입니다.
이재규
강원도교육청  강원도청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