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소음 측정 끝나도 근본 해결책 없어

◀ANC▶

남)양구 안대리에서는 헬기부대가 창설되면서 이번 주 헬기 소음 측정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여)소음 피해를 데이터로 입증하려는 작업인데, 피해가 확인된다 해도 보상이나 부대 이전은 쉽지 않습니다. 김상훈 기잡니다.

◀END▶



◀VCR▶

주민들의 반대 속에

양구읍에 창설된 안대리 헬기 부대.



2021년까지 수리온 헬기 18대를 보유한

한 개 대대가 창설됩니다.



벌써 헬기 6대가 배치됐습니다.



주민들이 소음피해 측정을 요구하자

국방부와 양구군의회가

각각 선정한 업체가

이번 한 주동안 현지 측정에 나섰습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헬기가 지날 때

70에서 80 데시벨. 집안에서 진공청소기를

사용할 때 나는 정도의 소음이 측정됐습니다 .



생활 소음 규제 기준인 65데시벨을 웃돕니다.



육군은 주민들에게 소음 최소화 방안을

내놓았습니다.



헬기 계류장에 방음벽을 설치하고,

항로를 양구 도심에서 벗어난

산지 위주로 변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YN▶

김성종/ 항공단장

"앞으로 약속드린다는 겁니다. '이 항로, 이 (운영 헬기) 대수, 이것은 그대로 유지한다.'

그다음에 우리가 지금 말씀드리고 있는 것들은 여러분들 생각하는 최고 책임자까지 다 보고가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수십 년간 소음 피해를 주고

어떤 보상도 하지 않은 군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며

강한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SYN▶

지역 주민

"협의가 이뤄질 수 있는 그 책임자 되시는 분이 여기 오셔야 합의점을 찾지. 우리는 믿지 못하겠다는 이야기지. 이런 거 하는 거는 지금 저 높이 떠서... 쇼라고 보는 거예요. 완전히 쇼."



소음 측정은 방음벽을 설치한 뒤인

오는 7월에 다시 실시해

올해 안에 평균 값을 내기로 했습니다.



◀INT▶

김철/ 양구군의원

"(헬기 소음이) 금방 났다가 없어지는 그런 소리기 때문에 여러 번 측정해봐서 평균값을 찾아서 우리 주민들에게 득이 되는 방향을 모색해보겠습니다."



하지만 소음 측정값이 나와도 뾰족한 대책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군용 헬기 소음에 대한 기준과 보상 방안이

따로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 주민들이 직접 소송을 제기해야 하는 끝이 보이지 않는 지루한 싸움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S-U) 군의 소음 피해 기준과

보상 의무를 명시한 '군 소음법'은 지난 3월에 발의돼 현재까지 국회에 계류된 상탭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