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 신청 '갈팡질팡'.. 2,050억 상임위 통과 ::::: 기사
본문 바로가기

회생 신청 '갈팡질팡'.. 2,050억 상임위 통과

◀ANC▶

강원도가 중도개발공사 회생 신청을 해야 하는지

하지 말아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도의회에서는 여·야 의원 모두

강원도의 행보를 날세워 비판했습니다.



논란 속에 보증 채무액 2,050억 원은 상임위를

통과했습니다.



백승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지난 9월 강원도는 중도개발공사

회생 신청을 발표하면서 2,050억 보증 채무 절감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습니다.



새로운 경영진이 들어서면

지금보다 수익을 더 낼 가능성이 있고,

그만큼 강원도의 부담이

줄어든다는 판단이었습니다.



그런데, 회생 신청 발표가

오히려 금융 사태를 불러오면서

강원도가 2,050억 전부를

올해 안에 갚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자 도의회에서

그렇다면 굳이 중도개발공사 회생 신청을 할 이유가

없지 않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기홍/강원도의원]

"지금 상태로 끌고 가서 우리가 아직 남은 토지도 있고,

중도금 들어올 것도 있고 있잖아요.

그런 방법도 생각해 보십시요.

꼭 굳이 회생 신청을 할 필요가 있을까..."



중도개발공사는 사업을 마치면 해산되는

특수목적법인인데, 회생 신청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박윤미/강원도의원]

"목적을 달성했으면 자연히 소멸되는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회생 신청을 또 하겠다는 거예요.

그건 너무 말이 앞 뒤가 안 맞는 것 아닙니까?"



강원도는 갈팡질팡했습니다.



[윤인재/강원도 산업국장]

"(회생 신청 할 건지, 안 할 건지 그것만 말씀해 보세요)

저희는 일단 원칙적으로 회생 신청 한다는 기조를

가지고 있고요."



"만약에 신청보다 실익이 더 많다는 결론이 난다면

충분히 신청을 안 하는 부분까지도..."



대한민국을 뒤흔든 금융 사태와

강원도가 혈세로 갚아야 할 2,050억 보증 채무까지,

모든 문제는 강원도의 중도개발공사

회생 신청 발표로 촉발됐습니다.



그런데 이제 와 회생 신청 여부를 고민하면

그동안 강원도가 한 일은 뭐냐는 비판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김기홍/강원도의원]

"강원도는 행정기관입니다. 행정의 영역을

정치의 영역처럼 이슈를 던진 부분 때문에

이 모든 게 비롯됐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무철/강원도의원]

"이렇게 논란의 불씨가 된다는 걸 반드시

명심하시고,아주 철저하게 여러 부분에서

대안을 강구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의회 경제산업위원회는

보증 채무액 2,050억 원을 원안 의결했습니다.



여러 논란에도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으면

강원도가 시장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앞으로 도의회 예결위와 본회의를 통과하면

강원도의 보증 채무액 상환은 확정됩니다.



MBC 뉴스 백승호입니다.(영상취재/최정현)◀END▶
백승호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화천   강원도  2023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