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스키장 개장 미뤄..상인도 '울상' ::::: 기사
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스키장 개장 미뤄..상인도 '울상'

◀ANC▶

첫눈이 내리는 절기,

'소설'이 지났습니다.



매년 이맘때면 겨울 스키장들도

속속 문을 열기 시작하는데요.



올해는 평년보다 날씨가 따듯하다 보니,

스키장들도 잇따라 개장을 미루고 있습니다.



이송미 기자입니다.



◀VCR▶

눈으로 덮여있어야 할 스키장에

잔디가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기온이 영하 2도 아래로 떨어져야

인공눈을 만드는 기계는

허공에 물만 내뿜고 있습니다.



리프트 이용권은

4천 장 넘게 팔렸는데,

따듯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스키장은 문을 열 생각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INT▶ 박준석/엘리시안 강촌 레포츠사업팀

"어떤 해에는 좀 빨리 추워졌다가 어떤 해는 올해처럼

온도가 안 떨어져서 (개장)이 지연되는 경우가 좀 있는데..

시간이 가면 갈수록 개장이 좀 늦춰질 것 같아요. "



다른 스키장도 사정은 마찬가지.



평창 알펜시아와 원주 오크밸리 등

도내 스키장 9곳은

개장 일정을 12월 이후로 미뤘습니다.



홍천 소노벨 비발디파크도

인공눈 만들기 작업이 어려워지면서

당초 이번 주였던 개장을 늦췄습니다.



(S/U)

여기는 최상급 코스인데요,

따듯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잔디조차 죽지 않고 살아있습니다.



이번 주 강원도 평균 기온은 8도 안팎.



최근 30년 동안

평균 기온이 3.9도였던 것에 비하면

5도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일부 지역은 낮 최고 기온이

16도까지 올라갔습니다.



평소보다 늦은 개장에

스키장만큼이나 주변 상인들도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SYN▶ 지역 상인

"여기 스키숍이 이쪽으로 강촌쪽으로 많거든요.

그러니까 속상하지 뭐."



다음 달 1일부터는

기온이 영하로 내려갈 것으로 예보되면서

도내 스키장들도 12월부터는

순차적으로 문을 열 전망입니다.



겨울철 특수를 노렸던

스키장들과 주변 상인들은

따뜻한 초겨울 날씨에

애만 태우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송미입니다. ◀END▶

이송미
사건사고/노동/여성/양구군
 카톡 뉴스제보   인제군     

 화천   강원도  2023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하이원 펫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