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흉기로 주민 위협, 경찰관 찌른 40대 구속

◀ANC▶

흉기를 들고 동네를 다니면서 주변 상인들을 위협하고, 심지어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이 남성은 정신 질환을 겪고 있는 것을 알려졌는데, 주민들은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달 25일 오전 10시쯤, 춘천시의 한 마트.



한 남성이 뒷문을 열고 마트에 들어가자

주인이 깜짝 놀라 일어납니다.



이 남성은 그대로 앞문으로 나가더니,

주변을 돌아보다 옷 속에서 흉기를 꺼냅니다.



그리고 마트 밖에 놓인 나무 식탁을

힘껏 흉기로 내려찍습니다.



◀INT▶

박종훈/ 마트 주인

"또 해코지를 할 줄 알고 계속 쳐다보고 있는데, 이 분이 와서 여기서 식탁에다가 칼로 찍고 그리고 다시 집으로 들어간 거예요. 아내가 무서워서 옆 가게로 도망가서 신고한 거예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지만,

남성은 집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고 버텼습니다.



강제로 문을 열자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 남성은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SYN▶

춘천경찰서 동료 직원

"흉기로 가슴을 찔렸지만

방범복 장비를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인명 피해가 전혀 없었습니다."



마을 주민과 경찰에 따르면,

정신 질환 병력이 있는 이 40대 남성은

2년 전에도 경비원을 폭행하거나

주민들의 차량을 손상시켜

응급입원 조치됐다가 풀려났습니다.



또다시 응급입원 조치를 하려던 경찰은

이 남성을 특수폭행과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해 송치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불안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S-U) 이 마트는 남성이 또다시 올 수 있다는 두려움에 이렇게 뒷문을 아예 폐쇄했습니다.



◀INT▶

박종훈/ 마트 주인

"조금 있으면 또 풀어줄 텐데

그 다음에는 누가 다쳐야만

어떻게 일이 해결될지 그거는 모르는 거죠."



지난해 경남 진주에서 22명의 사상자를 낸

안인득 사건 이후

정신질환자에 대한 관리 체계가 강화됐지만,

퇴원한 환자가 또다시 난동을 부리면서

주민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