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주민등록 이전 릴레이..인구 감소 한계

◀ANC▶

국방개혁 2.0으로 군부대가 개편되면서

접경지역마다 인구 감소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양구군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주민등록갖기 운동 릴레이 협약을 맺는 등

인구늘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박민기 기잡니다.

◀END▶

◀VCR▶

국방개혁 2.0으로 한꺼번에 사단급 병력이

빠져나간 양구군.



주민 수를 기준으로

1인당 연간 100만 원 안팎에 교부세가 줄어드는 것보다 지역소멸에 대한 걱정이 더욱 큰

고민입니다.



주민등록 상 양구군민 수는 2만 2천 여명.



그나마, 50대 이상 고령층이 절반에 가까운

만 여명에 달합니다.



국방 안보라는 굴레에 묶여 인근 도시에 비해 주거와 교육, 문화 인프라가 낙후되고 소득이 낮다보니 양구에 뿌리 내리지 못하는 악순환의 고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화INT▶양구 출퇴근 공직자

"자녀가 어리다보니까 교육의 문제도 있고 워낙에 교통이 발달되다 보니까 주소이전의 필요성을 못 느낀것 같아요



국방개혁 2.0 이후 한꺼번에 주민등록 상

인구가 천 여명 줄어 드는 등 벼랑 끝에 몰린 양구군은 주민등록갖기 운동에 나섰습니다.



2030년까지 인구 3만 천 명 회복을 목표로

양구에서 근무하는 공직자부터 양구군으로

주민등록을 옮기고 거주하자는 것이

핵심입니다.



◀INT▶ 조인묵/양구군수

"국방개혁으로 인해서 인구가 감소해야 되는데도 불구하고 인구가 늘고있네? 이런 것은 양구가 살기좋다는 숫자적 개념도 되고 상징적인 개념이 됩니다."



양구군과 첫번째 협약을 체결한 양구소방서는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전제로 양구군 주소 갖기 운동과 인구 늘리기 추진 사업에 힘을

보탰습니다.



◀INT▶ 김병관/양구소방서 소방교

"자연하고 가까운 곳에 살고싶다라는 희망은 있었는데 양구를 보면서 자연말고도 운동시설이라던지 편의시설도 잘돼있어 양구로 오게됐습니다."



양구군은 교육지원청과 군부대 등 공공기관과 차례로 주민등록갖기 릴레이협약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일자리 공급이나 주거와

교육환경 개선 등 근본적인 대안없이 공직자만 주민등록을 옮기는 협약이 얼마나 인구를 끌어올릴 지 그 효과는 물음표입니다.



MBC뉴스 박민깁니다.

◀END▶
박민기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