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버스기사, 4대 보험 밀려 대출 못 받아

◀ANC▶

남) 코로나19 여파로 휴업을 고민할 정도로

버스 업체들의 자금난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여) 춘천 시내버스는 4대 보험료도

제대로 내지 못해, 버스기사들까지

대출 규제 등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춘천에서 3년 가까이

시내버스를 운행한 53살 A 씨.



A씨는 지난달 말 개인적인 사정으로

대출을 받으려고 하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4대 보험료를 두 달 가량 체납해,

대출을 받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SYN▶

춘천 시내버스 기사

"금액 산출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중간에 메시지가 뜨더라고요. 메시지 하나가 보험료 미납으로 안 된다."



버스 업체에서 코로나19로 자금난이 심해지자,

노동자들의 4대 보험료를 내지 않고 있었던

겁니다.



A씨를 비롯한 일부 버스기사들은

이러한 사실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SYN▶

춘천 시내버스 기사

"급히 돈이 필요한 분도 있을 건데, 이제 다 막히는 거죠. 결국은 카드 대출도 안 될 거고 은행 대출도 안 될 거고.."



버스 기사들의 4대 보험료는

여전히 한 달씩 밀려 있는 상황.



뿐만 아니라 연말정산 환급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데다

각종 버스 부품 비용,

식당 운영비까지 연체되고 있습니다.



버스 업체는 매달 8억 가까이 적자가 나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다고 말합니다.



버스 이용객은 춘천에 확진 환자가 생긴 이후 크게 줄어,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나마 수익이 나던 노선도

이용객이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습니다.



◀SYN▶

춘천 15번 시내버스 기사

"(교통카드) 150~200개 정도 찍어요. 이거 코로나 있기 전에는 한 700~800개. 많을 때는 1,000개 찍을 때도 있었는데.."



학교 개학이라도 기다려봤지만,

초중고와 대학까지 온라인 강의로 대체돼

역시 기약이 없습니다.



최근 원주에서는 코로나19로 버스 이용객이

급감하자 한 업체가 최근 휴업을 신청했는데, 춘천 시내버스도 같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INT▶

전흥우/ 춘천시민버스 대표이사

"정말 최악의 상황에서는 일시 휴업도 지금 고려해야 되는 거 아닌가. 내부적으로 조금 검토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런 가운데 4.15 총선을 앞두고 노조와

정치권에서 버스 완전공영제를 주장하고 있어, 자금난에 빠진 춘천 시내버스가 또다시 기로에 섰습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김상훈
현장을 넘어 구조까지 살펴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제보를 주시면 달려갑니다.
이메일 항상 주시하고 있습니다.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