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다섯 가정에서 육아품앗이..맞벌이 고군분투

◀ 앵 커 ▶



코로나 19로 개학이 연기되고

휴원이 지속되면서

맞벌이 부부들의 고충도 커지고 있는데요,



여러 가정이 돌아가며 아이를 돌보는

육아품앗이를 시작하는 등

그야말로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허주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아침 출근시간,

맞벌이 가정인 유정숙 씨 부부가

어린 남매를 데리고 집을 나섭니다.



잠이 덜 깬 아이들을 차에 태우고

어디론가 바삐 향합니다.



◀ I N T ▶ 유정숙 /예비 초등학생 엄마

"어린이집 졸업생 엄마들끼리 공동육아를 하게 됐거든요, 그래서 다른 엄마한테 저희 애를 맡기러 가고 있어요."



도착한 곳은 어린이집 주차장,



둘째는 돌봄교실로 보내고

첫째는 다시 친구네 가정으로 태워보냅니다.



초등학교 입학이 연기되면서

아이 돌볼 일이 막막해지자,

처지가 비슷한 부모들과

육아품앗이를 시작했습니다.



뜻을 같이 한 가정은 모두 다섯 가정,



월화수목금을 한 가정씩 돌아가며

하루씩만 휴가를 내도

한 주를 버틸 수가 있게 됐습니다.



◀ I N T ▶ '육아품앗이' 직장인 엄마

"아무래도 예비 초등학생이다 보니까 학교에 아직 익숙하지가 않고, 학교가 안전한지 걱정도 되고 해서 저희가 돌보는 걸로..."



집에서 일을 하면서

자녀를 돌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린이집 보내기도 불안하고

휴가내기도 눈치 보이는 상황에서,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재택근무를 하고 있지만,

나름대로 고충이 적지 않습니다.



◀ S Y N ▶ 김하늘 /4살 아이 엄마

"둘다 제대로 집중을 못하고 있는 것 같아요. 애도 계속 방치되는 것 같고 일도 집중 못하니까 실수도 나고, 안타깝죠."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갑작스런 돌봄의 공백을 메우느라

직장인 엄마아빠들은

이런저런 육아 아이디어를 짜내며

또 한 번의 힘든 고비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MBC뉴스 허주희입니다.

◀ E N D ▶

허주희

       인제군청    화천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