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로그인 ㆍ회원가입 ㆍID/PW찾기 ㆍHome ㆍSitemap ㆍE-mail


* 춘천MBC 뉴스 기사의 저작권은 춘천문화방송에 있으며, 춘천문화방송의 동의없이 기사내용을 무단 복제해
제3자에게 제공하거나 다른 사이트에 게시할 경우 관계법령에 의하여 저촉되오니 유의하기길 바랍니다.
분류 작성일자 작성자 조회
2018-07-12 배연환 71
R]경포해수욕장 장마 끝나자 해초 습격 골치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남)지난주 개장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해초가 밀려와 백사장을 뒤덮고 있습니다.

여)인력과 중장비를 투입해 긴급 수거 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워낙 양이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배연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지난 6일 개장한 강릉 경포 해수욕장

너울성 파도에 밀려온 검푸른 해초가
해변을 따라 길게 널려 있습니다.

비가 그치고 기온이 높아지자
상하기 시작한 해초에서
악취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INT▶
"바닷가 걸으려고 나왔는데 해초가 많아서요
피해서 걸었어요.냄새가 많이 났어요."

(S/U)
"개장을 맞은 해수욕장 백사장에 많은 양의
해초가 밀려들면서 긴급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피서객이 몰려들 주말을 앞두고
중장비를 투입해 밀려온 해초를 수거하고
백사장을 정리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루만에 50리터 들이 쓰레기 봉투로
천5백 개에 달하는 해초가 수거됐습니다.

◀INT▶
"어제랑 엊그제는 모래가 안 보일 정도로
빽빽했는데 이제 계속 치우고, 지금도 이렇게 계속 치우고 있는 거죠."

장마가 끝나자마자
미관을 해치고 악취까지 풍기는 해초가
백사장에 밀려들면서 상인들은 피서 경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MBC NEWS 배연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