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로그인 ㆍ회원가입 ㆍID/PW찾기 ㆍHome ㆍSitemap ㆍE-mail


* 춘천MBC 뉴스 기사의 저작권은 춘천문화방송에 있으며, 춘천문화방송의 동의없이 기사내용을 무단 복제해
제3자에게 제공하거나 다른 사이트에 게시할 경우 관계법령에 의하여 저촉되오니 유의하기길 바랍니다.
분류 작성일자 작성자 조회
2018-07-12 박은지 84
R) 지역대학 위축, 지역 경제도 먹구름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남)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 진단 평가에서
도내 대학이 무더기로 2단계 평가에 포함된 후폭풍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 대학의 위기가 지역사회에 미칠 파장에
대한 공동 대응이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박은지 기잡니다.

◀VCR▶
도내 16개 대학 가운데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곳은 강원대와 강릉원주대, 강원도립대 등
5곳 뿐입니다.

나머지 대학은 모두 2단계 평가에 포함돼
결과에 따라 정원감축, 재정지원 제한 등
불이익을 받게됩니다.

전국 평균 64% 대학이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된 반면 강원도는 절반도 안돼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와 도의회는 산업기반 등이 취약한 강원도 특수성은 무시하고 대구.경북, 충청과 함께
평가해 불리했다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INT▶ 김기철 과장/강원도 교육법무과
'일방적 잣대 평가 지역 대학에 불리하다'

학생 감소 등으로 이미 입학정원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추가 감축은 지역에 위기입니다.
--------------------------------------------
최근 5년간 영동지역 4년제 대학 입학 정원은 10% 이상 줄었고 학과 상당수를 양주로 이전한 경동대는 무려 58.5% 감소했습니다.

전문대도 별반 다르지 않아 4년제 대학은
평균 20.5%, 전문대는 10.4% 줄었습니다.
--------------------------------------------
(S/U) 영동지역은 인구 대비 대학생의 비중이 높아 대학 입학정원 감축은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끼칩니다.
--------------------------------------------
강릉시의 경우 대학생 인구가 13.1%로
전국 평균의 2배를 웃도는데
--------------------------------------------
한국은행 강릉본부는 최근 5년간
강릉 지역 대학생이 3,600여 명 줄어
연간 소비 지출이 무려 278억 원에 감소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대학과 지역 공생을 위해
청년 인구 정착을 위한 일자리 문제와 주거
지원 등 중.장기적인 대책은 물론

장학금과 사회 문화 참여 확대 등이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INT▶ 원성권 교수/가톨릭관동대 경영학과
'강원도 사람될 수 있는 환경 만들어줘야'

지역 대학과 대학생, 나아가 지역사회가 함께 생존하기 위해 현행 정부 평가의 보완과 개선은 물론이고 지역 차원의 종합 진단과 공동대응이 시급해 보입니다. MBC뉴스 박은지//